- 1970년대
- 1980년대
- 1990년대
- 2000년대
- 제자훈련 소개
Home > 교회 역사관 > 제자훈련
사랑의교회가 추구하고 있는 제자훈련의 철학은 다음에서 찾는다.

1. 평신도의 재발견에서 그 철학을 찾는다.
교회안에는 99% 이상의 평신도가 있다. 세상 앞에 그 모습을 드러내는 가견적 교회는 교직을 가진 소수의 교회가 아니라 생활현장에서 하나님의 나라의 임재를 자신의 삶을 통해 구현하는 평신도의 교회다. 오순절 이후 예루살렘 사람들이 직접 목격할 수 있었던 교회는 사도들의 가르침을 받아 변화된 새 생활을 구가하던 평신도들이었음을 알 수 있다.
평신도들은 교회의 객체가 될 수 없다. 그들은 교회의 주체이다. 교역자와 평등하게 그리스도의 몸에 속한 지체들이다. 그들 모두가 머리되신 주님으로부터 소명을 받고 있다. 이 소명을 위해 성령은 각자에게 분수에 맞는 은사를 주어 몸의 지체로서 그 기능을 다 하게하신다.
불행히도 많은 교회에서 평신도가 잠을 자고 있다. 엄청난 저력을 가진 거인이 힘을 쓰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평신도들을 성경의 관점에서 재발견하고 그들을 깨워야 한다.

2. 교회의 본질에서 그 철학을 찾는다.
교회는 무엇인가? 교회는 왜 존재하는가? 우리가 이 질문을 하지 않으면 안될 중요한 이유가 있다. 평신도의 위치와 역할이 교회의 본질 가운데 들어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신약성경에서 교회를 의미하는 가장 기본적인 정의는 ‘교회는 세상으로부터 부름받은 하나님의 백성의 모임’이라는 것이다. 교회를 하나님의 백성이라고 정의할 때,교회는 교역자의 교회도 아니며, 평신도의 교회도 아닌 부름받은 하나님의 백성 모두의 교회다. 이 점에서 교회는 평신도의 위치와 그 역할을 무시할 수 있는 여지를 전혀 남겨 놓지 않고 있다.
또 하나의 교회에 대한 성경적 정의는 ‘교회는 세상으로 보냄을 받은 그리스도의 제자의 모임’이라는 것이다. 세상에 나가서 사는 사람들은 교회안의 누구인가? 99%의 평신도들이다. 그러므로 그들을 예수님의 제자로 훈련시키고 영적 무장을 시켜 예수님의 제자로 세상으로 내 보내야만 그들을 통해서 하나님의 나라가 확장될 수 있는 것이다.

30주년 기념 우리지